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검증사이트

먹튀검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잡스 - 먹튀검증업체 먹튀사이트 토토먹튀 안내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사이트 조회

먹튀검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잡스 - 먹튀검증업체 먹튀사이트 토토먹튀 안내

먹튀검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잡스 - 먹튀검증업체 먹튀사이트 토토먹튀 안내

카지노의 확률과 빈도 그리고 베팅한도에 대한 이해

이기어 0 2,846 2019.02.11 13:49
카지노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러나 알고나면 허무한 확률과 빈도의 개념에 대하여 일부 혼란한 개념들을
치명적인 베팅한도와 함께 정리하여 보겠습니다.

보통 대부분의 게임에서 카지노는 매번 1회 베팅 게임마다 약 5%의 카지노 승률(일명 하우스 엣지(edge)) 로 인하여 손님은 매번 95%만 확률적으로 배당이 되게 설계되었습니다.(이하 각 %는 소수점이하 몇 자리까지 계산은 생략합니다)
여기서 설계되었다는 말은 우리 보다 수학적으로 통계학적으로 우수한 두뇌들이
중세시대부터 약 400여년동안 무수한 실험과 시행착오를 거쳐 걸쳐 연구한 결과로서
결코 카지노 혹은 물주(권력 혹은 법률에 기반을 둔 자임을 반드시 기억)에게 손실이 없는 겜블링 방법을 말합니다.
(여기서 이 개념에 대하여 의문이 있는 자는 더 이상 이 글을 읽을 필요가 없습니다.)

다음 단계로 카지노의 각 게임에 대하여 예를들면,
룰렛의 경우 손님이 베팅이 가능한 숫자는 모두 38개인데, 적중 배당은 총합이 36배이므로 2개(약 5%)는 카지노 몫입니다.
바카라의 경우에도 과거에는 매 게임마다 뱅커 승리시에 5% 커미션을 공제하다가 ,
이것이 번거롭고 귀찮으니까, 뱅커 6의 승리시에 50%를 한꺼번에 공제하는데,
이는 1에서 10까지 5%씩 공제하는 것을 합하면 결국 50%가 됩니다. (이유는 나중의 확률설명에서 자연히 이해)
결국 게임마다 5%의 에지가 발생하여 대충 확률적으로 손님은 약 20회 이내에 100%의 손실 즉, 통칭하여 올인이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개념은,  이러한 확률은 거의 무한에 가까이 시행(베팅)하게 되면 나타나는 결과라는 것입니다.
실무적으로는 룰렛의 경우 4000회전이상의 베팅,
그리고 바카라의 경우 약 50슈(1슈의 경우 약 7~80베팅) 이상의 결과를 평균하면
위의 5%의 하우스 에지나 각각의 다른 번호나 경우의 수가 거의 균등하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장기적인 확률에 앞서 우리가 착각하고
또 흔히 자칭 고수라고 자부하는 자들이 말하는 그러나 개념을 잘 알지 못한는 단기적인 빈도수에 관한 것이 있습니다.
이놈이 바로 우리가 말하는 줄타기(바카라의 경우), 같은 숫자나 흑백의 반복(룰렛,혹은 빅휠 그리고 다이사이 등)입니다.

확률괴 빈도를 좀더 손쉽게 이해하는 방법은
확률은 장기간 무한히 반복하였을 때의 결과적인 평균을 말하는 개념이고,
빈도(수)는 단기간 짧은 베팅과정에서 나타나는 빈도(수) 즉, 나타나는 횟수로서
이를 무한히 반복하게 되면 확률이라는 용어가 됩니다.
(바카라나 룰렛의 경우 매회 약 5%의 카지노 승률(엣지)이 바로 이확률을 말하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바카라의 경우 뱅커와 플레이어를 무한에 가깝게 시행하면 각각 나타날 확률은  약 50%씩입니다.
이 확률을 가지고 처음에 뱅커가 나왔다고 다음 게임에서 50%의 확률상으로 플레이어로 승리를 장담하고 베팅할 수 있을까요?

막상 실전에 임하며 출목표를 그려보면, 확률이론에 따라 뱅커와 플레이어가 연속적으로 바뀌는 경우는 거의 없고,
뱅커나 플레이어가 각각 약 2~7회 연달아 나타나는 그림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발생) 빈도(수)이며,
제가 직접 본 것은 12회까지, 들은 이야기로는 24회까지 플레이어 줄이 연달아 나왔다고 합니다.

좀 오래된 게이머들이 줄타기 혹은 흐름(발생 빈도수)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고 아는 척하면서 어떤 이론을 말하는데,
그러나 막상 그 자신도 이러한 빈도수를 잘 읽어 매번 승리하지도 못하고,
유명 국내외의 베팅전략등에 관한 이론 서적에서도 결론은 몇 번 적중하면 빨리 카지노를 떠나라고 표현 합니다만,
이것이 단기적인 빈도수라는 표현을 못하고 있습니다. 아마 그러면 판매부수가 떨어지겠지요.
어떤 전략이나 이론도 결국 어쩌다가 운이 좋아 몇번 이길 뿐입니다.
(특히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은, 본 카페에 게시된 회원님들의 전략이나 소개한 글에 관한 이야기라기 보다는,
실전에서 베팅하고 있으면, 주위에서 베팅 결과가 나온 것을 보고 이러쿵 저러쿵 훈수하는 사람들을 말한다고
이야기 해야겠지요(?) 내가 너무 몸을 사리나?)

과학적으로 이 자연적(인공적으로 수시로 딜러가 바뀌어 자연적인 모습을 띄게 하고 있음에 유의) 빈도수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수학적인 난수 발생의 방법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며,
멀쩡한 사람잡는 것으로 비슷한 발생 빈도의 모습을 몇 번 보여주고
게이머가 어느 정도 확신을 가지고 베팅하면 사라졌다가
나중에 잊어버릴 만 하면 그 비슷한 모습을 또 보여 줍니다.
그 유명한 아인슈타인도 1년간 카지노에 다니고 내린 승리 전략의 결론은
오죽하면 카지노에서 돈(칩)을 훔치는  것이 유일한 승리 방법(전략)이라 했겠습니까?

또 빈도(수)에 대한 유명한  일화로,
해마다 대학 통계학과의 레포트 과제물에는 100원짜리 동전을 200회 던져 앞뒤면이 각각 출현하는 빈도수를
기록하여 제출하라는 것이 있는데
담당 교수는 얼핏 한 눈에 보아도 실제로 실행을 한 것인지 아니면 책상에서 생각나는 대로
그린 것이지 바로 알 수 있습니다.

200회 이상의 무한에 가깝게 동전을 던지면 던질수록 동전의 앞뒤면
(바카라의 경우 플레이와 뱅커, 룰렛의 경우 홀짝 혹은 대소 또는 블랙과 레드 등)의
평균적인 확률은 각각 50%에 근접하지만,
단기적인 발생(출현) 빈도의 모습은 앞면이나 뒷면이 연속적인 줄타기 출현이 6회이상짜리가 하나 이상나타나며,
이러한 모습이 있어야 이는 정상적인 레포트이고, 만일 이것이 없으면 그냥 생각나는 대로 써낸 레포트라는 것입니다.
룰렛의 경우에는 블랙이나 레드가 연속적으로 13회 이상 반복되는 경우는 흔하고
대소 숫자면서 보면,1년에 몇 번 가끔은 20회 이상 대(숫자, 19에서 36사이) 숫자가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러한 빈도수는 나타난 결과적인 이야기이지,
막상 베팅 당사자가 되어보면,
연속적인 줄타기가 진행되고 있어도 또, 그럴것 같다는 것을 알면서도
룰렛의 경우 연속적으로 같은 색깔이나 대소의 숫자에
바라카의 경우 플레이어나 뱅커에 각각 줄타기 베팅을 또 다시 결심하기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줄타기가 나와서 따라하면 반대로 나오니까요. 결국 장기적인 확률 50%로 가기 때문입니다.
블랙잭의 경우는 카드 카운팅을 막고자 기록지를 주지 않지만
바카라나 룰렛은 친절하게 기록지를 제공하며 칼라 볼펜까지 제공하는데
이는 단기적인 빈도수를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다는 통계적 수학적 검증의 결과이며,
플레이어에게 도박사의 오류를 부추기는 행위에 불과합니다.

실전으로 돌아와서 다시한번 더 드리는 말씀은 이러한 결과적인 비슷한 모양의 빈도수를 가지고
또 비슷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확률을 이야기 하거나 확신을 가지면  크게 망합니다.

룰렛이나 바카라에서 수 많은 그리고 유명한 게임의 승리 전략이 있고 이 카페에서도 소개되었으며,
개인별로 추천하는 전략이 있으나, 모두가 단기적인 빈도수에 대하여 몇번 적중하여 승리할 뿐이지
장기적인 확륭의 관점에서 보면  카지노에 매회 5% 기부를 하고 있다고 보면되고,
결국 올인으로 가게됩니다.

통계적으로 검증된 블랙잭도 카지노에 앞서 나의 카드에 대하여
먼저 스테이나 힛을 결정하여야 하는 치명적인 불리함으로
대부분 패를 하나 더 받다가 카지노의 패를 알기도 전에 내돈은 먼저 빼앗기고 말지요...  빼앗기고 말지요.
(단순히 생각해도 12이상되는 나의 카드에 10이상이면 버스트되므로
다음의 카드는 10,11,12,13의 나올 확률로 먼저 버스트될 운명은 단순 계산으로도 벌써 30%이상인데, 뭘 더?,
모른다구요, 카드 카운팅은 별론으로 다시 논의 하고, 조금 먼 거리의 개념이지만
의학에서 전염병의 치사율이 10%이상되면 국가가 망합니다...., 그래도 모르면 이글을 끝까지 잃어 보시고.. 논합시다.)

카지노에서 더 중요한 것은 베팅 상한선이 있다는 것이고요.
베팅 상한선은 바로 줄타기에 치명 적인데, ..설사 다음 게임의 결과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신이 있다하여도..
줄타기기가 현재 진행중이라 정말 확신이 온 플레이어가 나름대로
막상 감(?) 또는 촉(?)이 와서 100%의 확신을 가진다하여도
그동안 잃은 돈은 복구 하고자 무한히 올인(또는 최대 베팅)하고 하여도
일반 게임장에서는 보통 30만원이 상한인데
그동한 수백 수천을 잃은 들, 바로 이 베팅 상한선 때문에
30을 적중하여 무었하리요? 병정을 동원하여 2배나 3배를 베팅한들 무엇하리...

잠시 주제를 벗어나 볼까요?
그래서 사감위라는 정부 조직이 책상에 앉자서 탁상공론만 하며 병짓 하는 기여!.
베팅한도를 처음에서 절반을 줄이면 (지금은 과거 스몰카지노의 절반)
플레이어는 이 한도 제약으로 1번에 더욱 본전찾기 힘들지요,
플레이어가 돈을 잃는 횟수는 늘어나고, 게임을 더 오래하여 더욱 더 망가지는 폐혜가 더 크다는 것을 모르지요.
더구나 해외 원정 플레이로 국내서 소비하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해외에 뿌리는 치명적인 단점을 알려고도 않지요.

Comments

먹튀사이트 제보 및 검증은 상단 메뉴
"먹튀사이트 신고" 란을 통해 문의바랍니다.